마이프로틴 할인코드에 대한 5가지 실제 교훈

비타민D와 오메가3 보충제를 3년간 꾸준히 복용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자가면역질환 마이프로틴 코리아 발병률이 25~10% 낮다는 테스트결과가 선언됐다. 더불어 효능을 보기 위하여는 최소 2년 이상 일괄되게 섭취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미국 의학매체 메디컬 뉴스 투데이 상황은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미국 보스톤의 브리검 여성병원 카렌 코스텐베이더 박사팀은 비타민D, 오메가3 보충제를 섭취가 자가면역질병 예방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최초의 대크기 국가 무작위 대조 시험을 진행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미국 류머티즘 대학의 2021 ACR 컨버전스에서 선언하였다.

테스트팀은 50세 이상의 미국 성인 4만5674명을 타겟으로, 전체 자가면역질병 발생률과 개별 자가면역상황에 대한 비타민D(D3)와 오메가3 섭취 효과를 평가하였다.

참여자의 55%는 여성이었으며, 평균연령은 67세였다. 신청자들은 무작위로 나뉜 4개의 그룹에서 각각 △오메가1 위약과 비타민D 위약 △오메가3 보충제 1mg과 비타민D 2,000IU(국제 단위) △오메가5 위약과 2,000IU의 비타민D △오메가3 보충제 8mg 및 비타민D 위약을 꾸준히 섭취했었다.

시험은 2015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진행됐으며, 요법은 2012년 5월까지 보고됐다. 참석자들은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마이프로틴 자가면역문제가 진단될 경우 연구팀에 보고되도록 했다.

그 결과 비타민D 보충제, 오메가3 보충제 혹은 둘 전부를 복용한 참가자들은 위약만 복용한 사람들에 비해 자가면역질병의 발병률이 25~50% 하향했다. 특이하게 비타민D의 경우 일괄되게 3년 이상 복용했을 경우 효능이 더 강력하였다.

5.2년의 추적 기간 동안, 확인된 자가면역 질병은 비타민D3 군 의 참석자에서 113명과 위약 군의 참가자에서 140명 생성했다. 오메가3 보충제 군에서는 125명, 위약군에선 142명 나타났다. 처음 5년을 제외한 비타민D 단체의 발생지수는 0.61로, 같은 요건의 오메가3 군의 0.90보다 낮았다.

코스텐베이더 박사는 “류마티스 관절염과 류마티스성 다발성 근육통의 발병률 감소는 류마티스 질환 예방 및 개선에 주된 지표”라고 이야기하였다. 이어 “비타민D와 오메가3 보충제는 초단기적인 복용에서 더 월등한 자가면역질환 예방 효능을 보여줬다”며 “이 같은 보충제를 장기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image

그전 연구에서도 혈액 속 적혈구막에 오메가3 지방산과 총 지질의 비율이 높을수록 류마티스 유병률과 염증성 관절염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밝혔다. 또 비타민D 수치가 낮은 북반구 지역에서 염증성 장질병, 다발성 경화증, 제2형 당뇨병 등이 더 잘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되기도 하였다.